Earth Alert : Photographic Response to Climate Change exhibition CURATORIAL STATEMENT (EN/KR)

전시 서문

earthalert

Curatorial Statement

Scientists believe that it has been proven with more than 90 per cent certainty that the emission of greenhouse gases caused by human activities is largely responsible for the global warming that has been recorded since the middle of the 20th century. Analysis of air contained in ice from the Antarctic ice cap show that there is far more CO₂in the air today than at any time in the last 650,000 years. The most recent assessment report from the UN’s climate panel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IPCC) says that the earth’s average temperature has risen by 0.74 degrees in the period from 1906 to 2005, and that the average temperature will continue to rise. As global warming continues, more occurrences of extreme weather are expected, the beginnings of which have been felt in several areas of the world.

 

The April 2009 summit of G20 world leaders in London disappointed environmental groups who felt that the commitment to fight climate change was vague. However, world leaders have reaffirmed a previous commitment to sign a UN climate agreement at the UN Climate Change Conference in Copenhagen (December 7 – December 18 2009). Some people are saying that ambitions for the climate agreement in Copenhagen should be scaled down in the light of the world economic crisis but to many, it is hoped that this conference will be a vital wake-up call for global action.

 

A total of 192 countries have ratified the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These countries have accepted the principle that there is a common responsibility for doing something about climate change, but the industrialised countries will have to bear the greatest share of this burden.

 

The ambitious goals of the climate change convention are to stabilise the amount of greenhouse gases in the atmosphere at a level that prevents the tipping point from being reached.

 

Many people are confused by the concepts of climate change and global warming. They understand there is a problem but cannot quite get to grips with the implications. Millions of words have been written on the subject but photographers have found it challenging to find an effective way to tell human stories that involve the audience. In this exhibition, we offer different photographic perspectives from Korean and international practitioners who have tried in their own ways to relate to the magnitude of the problem. In some cases, this involves the perceived causes of climate change such as industrial pollution and deforestation but in others, photographers have tried to engage with those directly affected by climate change in their everyday lives. By incorporating both the physical evidence of climate change and the human cost, this exhibition seeks to encourage a broader audience to participate in the debate about global warming; to gain a wider understanding of the issues at stake; to take personal responsibility for their contribution to the problem and to demand concerted action from their leaders.

 

Moreover, by providing this platform for those photographers who have already sought to confront environmental issues head on, we hope to encourage other photographers to seek new and thought provoking ways of influencing public opinion.

 

As Adrian Evans, Director of Panos Pictures, a co-participant in this exhibition, has written:

We are not distant witnesses or victims of climate change. We are fundamentally part of what is happening; we are causing it, we are already experiencing the impacts in our daily lives, we are pioneering scientific techniques to understand it and we are coming up with bold and creative solutions.’

Exhibition Curated by

Stephanie Seung min KIM (Exhibition Manager, Korean Cultural Centre UK)
and
Colin JACOBSON (Senior Lecturer in Photojournalism, University of Westminster)

 

 

김승민 큐레이터 & 콜린 제콥슨 교수의 전시 기획의 글

20세기 중반부터 세계적으로 문제시 되어 왔던 지구 온난화의 가장 큰 원인 인간의 일상적 활동으로 인해 발생 된 온실가스 배출이라는 것이 90 퍼센트 이상 확실하다는 결과가 발표되었다. 남극의 빙하에서 추출한 얼음의 공기 함유량 분석 연구는 오늘날의 이산화탄소 함유량이 650,000년간의 그 어떠한 시기 보다 훨씬 많은 양을 차지하는 것으로 보여줬으며 최근 유엔의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의 평가 보고서는 지구의 평균 온도는 1906년부터 2005년 사이에 약0.74도씩 상승하고 있고, 이러한 평균기온 상승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심화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하였다. 지구온난화가 계속 될수록 그에 따른 이상기후변화 현상은 더욱 빈번히, 그리고 더욱 많은 지역들에서 나타나질 것으로 예측된다.

 

몇 몇 환경단체들은 2009년 4월 영국 런던에서 열렸던 G20 세계 금융정상 회담이 기후변화에 대한 애매한 입장과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고 비난을 하였다. 하지만 곧 세계 지도자들은 2009년 12월 7일부터 12월 18일까지 코펜하겐 에서 개최될 UN 기후변화 회의에서 UN 기후 협약서 에 서명하겠다는 확신에 찬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코펜하겐 UN기후협약에 대해 경제 위기의 심각성을 논의하며 이를 극복하고자 하는 노력이 기후변화노력보다 더 중요하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렇지만 이에 반해 많은 사람들은 이 회의가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자각과 경각심을 범 세계적으로 일으킬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기후변화가 인간과 지구에게 끼칠 위험성과 안정된 기후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총 192개의 국가에서 기후변화에 관한 국제연합 기본협약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UNFCCC))에 승인하였고 이 국가들은 기후변화에 대해 우리가 해야 할 일반적인 의무에 대한 원칙들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이러한 의무에 대해 많은 산업국가들은 더 큰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것도 유념 해야 한다. 기후변화 협정에 대한 야심 찬 목표들은 공기중의 온실가스 양이 최고치에 닿기 않도록 늘 기준치에 안정시키기 위한 목적이다.

 

사실상 많은 사람들이 기후변화와 지구 온난화의 개념에 대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우리는 기후의 변화와 지구의 온난화가 세계적으로 심각하게 문제시 되는 것임은 어느 정도 알고 있지만 단지 그것을 느끼고만 있을 뿐이지 명백한 근거나 이유 혹은 그에 따른 결말에 대해서는 확실히 알고 있지는 못한다. 이 주제에 대해 이미 수많은 이야기들이 글로써 기사화 되고, 학술지에 발표되어져 왔지만 우리는 이 전시에서 글보다는 시각적 측면인 사진작품을 통하여 조금 더 직접적이고 효과적으로 이 주제에 대해 이야기 해 보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 작가들과 국제 작가들이 본 기후 문제의 현주소를 각자 자신만의 시각으로 표현한 사진작품들을 선보일 것이다.

 

또한 이 전시를 통하여 기후변화의 가장 큰 원인이라 꼽히는 산업 재해와 삼림 벌채를 다룬 작품뿐만 아니라, 사진작가들의 일상생활 안에서 직접적으로 혹은 간접적으로 만들어지는 기후변화의 원인에 대해 작업하고자 시도하였다.

 

기후의 변화와 그에 따른 겪게 되는 인간의 희생, 이 두 가지의 물리적인 증거를 통합함으로써 이 전시는 폭넓은 계층의 관객들에게 지구 온난화에 대한 자각과 경각심을 이끌어 내고자 한다. 그것은 인류의 목숨이 걸린 이 위태로운 문제에 대해 폭넓은 이해를 얻기 위해, 그 문제에 대한 그리고 우리의 지도자들로부터 협력을 요구하는 우리의 공헌과 개개인의 책임의식을 제고하기 위함이다.

 

더욱이 이미 환경문제에 대해 맞서기 위해 예술가로서의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사진가들을 위해 이 전시와 같은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우리는 또 다른 사진작가들이 예술가로서 사회를 위한 새로운 방법과 생각을 모색하고 사회와 여론에 의견을 표출하고 목소리를 내도록 바라는 바이다.

 

이번 전시의 협력자인 파노스 픽쳐스의 대표 아드리안 에반스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기후변화의 단순한 목격자이거나 희생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근본적으로 우리주변에 일어나는 모든 사건들의 일부입니다. 우리는 그것의 원인이고, 그것들은 이미 우리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이해하기 위한 과학적 기법을 개척하고 있고, 우리는 이를 위한 해결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구를 인터뷰하다> 기획 김승민 큐레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