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로고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2017

 

PRODUCTION CITY / PROJECT SEOUL APPAREL

 

                  

PROJECT SEOUL APPAREL

Associate Curators : Isak Chung + Stephanie Seungmin Kim

Isak Chung

Isak Chung is a director of a.co.lab and an assistant professor at Dongyang University. Chung has conducted public research projects and social architecture works including ‘The Master Plan of DMZ Peace Park’, ‘Artist Residence at Propaganda Village’, ‘Yeonpyeong Library’, ‘Hello Museum’ and ‘Dongducheon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 He was co-curator of the urban art project ‘2015 Seoul Seoul Seoul’ and served as the associate curator of the Korean Pavilion for the 15th Venice Architecture Biennale in 2016. Chung is credited as an honorary professor of culture and art and was awarded the Excellence Prize of the Korea Public Design Award in 2015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 Tourism.

Stephanie Seungmin Kim

Stephanie Seungmin Kim is the director of Iskai Contemporary Art, a curatorial research centre specialising in large-scale, international exhibitions. She holds a BA from Sotheby’s Institute and MA in the History of Art from  UCL, University of London and is currently pursuing a PhD in Curating Contemporary Art at the Royal College of Art. Kim has directed more than eighty exhibitions in fifteen cities, including Liverpool Biennial City States (2010, 2012), UK–Korea Friendship Year Exhibitions (2013), UNESCO Paris HQ Exhibition (2014), Venice Biennale Parallel Exhibition and Singapore Open Media Festival (2015), Jikji Korea International Festival (2016) and many others. Her exhibition on climate change, Earth Alert, was covered by The Guardian and Soldier’s Tale and Present from the Past were reported by BBC. She received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ward in 2009.

 

Production City / Project Seoul Apparel

 

Production City features a spinoff project that conveys dynamics in the garment industries.Project Seoul Apparel identifies the urgent issues facing the garment manufacturing business in Changsin-dong, a traditional textile quarter next to the ultra-modern Dongdaemun fashion retail district. The project proposes a better system that improves working environment and sustainable labor operation. Optimized in fast fashion of Dongdaemun market, the production capacity of this area relies on individual small size factories. Global artist groups of architect, fashion designer, urban researcher, and film maker, from Korea and United Kingdom, suggest provocative solutions through local network of community governance.

Project Seoul Apparel seeks to improve the existing manufacturing working conditions in Changsin-dong through an application of sustainable operational methods on unit-factory. Industrial production in Changsin-dong, the core of the Dongdaemun fashion district, has declined in scale and quality. This project focuses on human component of the garment industry and its urban organizational potential. Consideration is given to a new industrial model of the cluster that can function in  both a minimally intrusive context and as a catalyst for change. Young designers and freelancers called gaekgong (temporary workers) collaborate as users of the unit-factory, which  contributes to their enhanced role within the community. The results of their coordination process are saved within this project space. The two groups and their design archive demonstrate the garment district’s enhanced production capability.

 

Parallel Scenarios from JongkwanPaik

https://vimeo.com/232269188

Koo Young Han’s work Guide to Seoul Apparel is a map/guide leading young designers on a path to understanding and developing production techniques within the industrial ecosystem of the Changsin area. Fashion designer Heeyoung Jung uses this guide to producing garments; its repeated nature is described as the Changsin Wardrobes. Architects Jieun Lee and Seoyeon Cho applied their respective approaches, Prototypical Factory—the materialization of the newly proposed industrial system— and Facade Platform—the conceptualization of a factory facade as a reflection of a compressional urban environment. Luke Stevens and Marie Maisonneuve, emerging fashion designers from UK launched works that emphasize the potential of the garment district and its uniqueness as outsiders looking in through the glass of Efficient Aesthetics. The result was an aesthetic pleasure discovered in respect towards the existing and newly achieved efficiency. Movie director Jongkwan Paik’s video, Parallel Scenarios, traces the course of the project’s development and speculates the various strata of Changsin’s relationship network through framing and montage.

 

▶ Project Seoul Apparel Archive, click _ projectseoulapparel.com

‘UK/KOREA 2017–18’ Connected City Joint Project
Seoul Design Foundation Sewing Industry Support Team Joint Project

Advised by Soon-ok Chun, RCA Fashion Programme


 

 

 

프로젝트 서울 어패럴

협력큐레이터 : 김승민 + 정이삭

정이삭

정이삭은 에이코랩 건축 대표이자, 동양대학교 디자인학부 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DMZ 평화공원 마스터플랜 연구, 철원 선전마을 예술가 창작소, 연평 도서관, 헬로우뮤지움, 동두천 장애인 복지관 등의 공공적 연구나 사회적 건축 작업을 진행하였다. 도시 미술 프로젝트인 <2015 서울서울서울> 공동 기획하였으며, 2016년 제 15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건축전에 한국관 공동 큐레이터로 참여하였다.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문화예술 명예교사이며,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공공디자인대상을 수상하였다.

김승민

김승민은 미술사학을 전공하고 미술사학자 및 비평가로서 이스카이아트 큐레이팅연구소를 운영, 대형국제전시를 기획하고 있다. 리버풀비엔날레 씨티관과 아시아관, 유네스코 파리본부전, 베니스비엔날레 병행전시, 싱가포르 오픈미디어페스티벌,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 주제전, 한영수교120주년런던전, 런던코리아브랜드엔터박람회 한영미디어아트랩 등 15개 도시에서 80여건의 전시를 기획한 바 있다. 현재 런던 왕립예술학교에서 큐레이팅 박사과정을 수학하고 있다. 2009년 주영한국문화원 개원 공로로 문화체육관광부상을 받았다.

 

생산도시/ 프로젝트 서울 어패럴

 

《생산도시》에서는 창신동을 중심으로 서울 구도심에 얽혀있는 의류 봉제 산업의 현장과 다양한 생산의 주체와 협력하여 스핀오프 전시 프로젝트 서울 어패럴을 진행한다. <프로젝트 서울 어패럴>은 창신동 지역의 보다 나은 제조업 환경과 단위 공장의 지속 가능한 작동 방식을 탐구하고 현장에 적용하는 제안을 한다. 동대문 패션타운의 빠른 순환에 최적화된 창신동의 생산방식과 숙련공 개인의 기술에만 의존하는 소규모 공장 체계에서 포괄적인 생산 시스템으로 개선하기 위한 문제를 제기하고 그 미래를 상상한다. 건축가, 도시연구자, 패션디자이너, 영상작가로 구성된 한국과 영국의 작가들은 이러한 다양한 문제의식에 기반을 두고, 다양한 활동가들과 함께 지역 거버넌스와 국제적 네트워크를 통해 해결점을 모색한다.

《프로젝트 서울 어패럴》은 창신동 지역의 보다 나은 제조업 환경과 단위 공장의 지속 가능한 작동 방식을 탐구하여 실제 공간에 적용한다. 창신동은 동대문 패션 단지의 중추 생산 기지이지만 규모와 질적 측면 모두에서 쇠퇴 중이다. 본 프로젝트는 현재 창신동 봉제 산업의 인적 자원과 도시 조직적 가능성에 집중한다. 새로운 지역 산업 모델과 그것이 작동 가능한 물리적 환경의 최소 단위이자 촉진제로서 단위 공장 공간을 구상한다. 단위 공장의 사용자는 젊은 디자이너와 객공이라 불리는 프리랜서 노무자다. 젊은 디자이너와 객공의 협업은 두 주체의 지역 내 역할을 발전시킨다. 협업의 과정과 결과물은 본 프로젝트 공간에 저장된다. 발전된 두 주체와 디자인 아카이브는 창신동 봉제 산업의 새롭고 발전된 생산 역량이 된다.

  •  프로젝트 서울 어패럴
  •  서울 어패럴 안내서
  •  창신 옷장
  •  단위공장 프로토타입
  •  파사드 플랫폼
  •  효율 미학
  •  평행 시나리오

 

<평행 시나리오> 백종관

https://vimeo.com/232269188

한구영의 <서울 어패럴 안내서> 작업은 신진 디자이너가 창신동 산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새로운 제작 방식의 경로를 안내하는 지도이자 설명이다. 정희영 패션 디자이너는 그러한 안내를 따라 옷을 생산하고 그러한 반복이 만들어 내는 아카이브는 <창신 옷장>이라는 작업으로 표현된다. 이지은, 조서연 두 명의 건축가는 <단위공장 프로토타입>과 <파사드 플랫폼>이라는 작업을 통해 새롭게 제안된 산업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는 단위 공장과 그것이 가능한 압축적 도시 환경으로서의 공장 입면을 구상한다. 영국의 젊은 패션 디자이너 루크 스티븐스과 마리 메조뇌브는 <효율 미학>이라는 주제를 갖고 타자로서 바라본 창신동의 가능성과 고유성을 강조하는 작업을 선보인다. 그 결과물은 기존 상태의 존중과 새로운 효율 속에서 찾은 아름다움이다. 영화감독 백종관은 <평행 시나리오>라는 영상을 통해 프로젝트 진행 경로를 추적하며 프레이밍과 몽타주를 통해 창신동의 여러 관계망에 대한 다양한 층위의 시나리오를 사유한다.

▶ 프로젝트 서울 어패럴 아카이브_ projectseoulappare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