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 Art monthly magazine coverage of Jikji the Golden Seed exhibition

 

Public Art Magazine

Public Art Magazine

 

 

 

 

 

 

 

 

 

 

 

 

퍼블릭 아트 발췌

<직지, 금빛 씨앗>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이자 충북 청주의 상징인 직지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열리는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의 주제전시. 국제행사로 승격된 후 처음 열리는 것으로 전시도 그만큼 의미가 크다.


1377
년 간행된 직지는 인쇄문명을 발달시킨 구텐베르크 금속활자보다  78년 앞서 유네스코(UNESCO) 세계기록유산에도 등재됐을만큼 그 가치가 크다.  이번 전시는 직지를 무한한 잠재력을 품고 있는 금빛씨앗으로 표현해 그 가치를 재조명한다.  이번 전시를 위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독일, 미국, 영국, 중국 등  11개국에서 모인  35개팀이 전시를 위해 신작을 들고 청주를찾아왔다. 전시는 , 그림자를보다’, ‘빛과어둠이만나다’, ‘, 다시비추다’ 등세 파트로 나뉜다. ‘, 그림자를보다는 권지안, 김수희, 무나씨 등 참여작가들이 그린 활자문명의 연대기와 일러스트를 통해 잊고 있던 직지의 가치를 다시 발견한다. ‘빛과 어둠이 만나다는 노션아키텍쳐의 문자터널 <직지-공간>, 그리고 브리짓 스테푸티스(Brigitte Stepputtis)와 필 돕슨(Phil Dobson)이 함께 작업한 스테인드글라스로 구성된다. ‘, 다시비추다에서는 금민정, 김상진, 세미컨덕터(Semiconductor), 윌리엄켄트리지(William Kentridge) 20명의예술가들이 회화, 패션, 미디어아트 등 그들만의 방식으로 해석하는 직지를 바라보고 나아가 예술과 과학의 만남에 대한 이야기도 전한다.  또한 직지를 해석한 작가들의 작품뿐만아니라『구텐베르크성서』와『훈민정음』등 인쇄술의 발명에 영향을 끼친 유물, 세계 3대산업디자이너로 손꼽히는 론아라드(Ron Arad)가 디자인한 직지파빌리온’ 등 도 함께 선보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세계가 인정한 한국의 유산과 예술의 다양한 콘텐츠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는 이달  1일부터  8일까지 열린다.